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분류 단행본 | 2006년 | 2007년 | 2008년 | 2009년 |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2011년 겨울호 (통권 제23호)
| 통권 : 2011년 | | HIT : 1,007 | VOTE : 68 |
특집:  아시아 이야기 유산   Story Heritages of Asia

이야기가 아시아를 이해하는 귀중한 통로의 하나라는 데 뜻을 함께하는 아시아 각국의 전문가들이 참여한 이번 특집에서는 아시아 각국의 신화, 전설, 민담, 민요, 민속극 등 보편적 형식의 이야기에서부터 인도네시아의 와양, 베트남의 수상인형극, 한국의 판소리 등 각국의 고유한 이야기 양식이 가진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1. 아시아 이야기 유산을 말하다
• 「아시아 서사 시대를 위하여」_ 고은(시인)
• 「민담적 복수와 신화적 화해」_ 조현설(서울대 국문과 교수)
• 「이야기를 통한 아시아적 상상력의 연대」_ 김남일(소설가)


2. 그림과 해설이 함께하는 키르기스스탄, 타이, 베트남 설화
• 『오디세이』 보다 스무 배나 긴 키르기스스탄 서사시 『마나스』
• 『자밀리야』, 『백년보다 긴 하루』 의 친기즈 아이트마토프의 산문
• 타이 이산 지방의 민담 「두꺼비 왕, 프야 칸카악」
• 베트남 꼬로아 성에 얽힌 미쩌우 공주의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

▶ 아시아 이야기 유산을 말하다

“이야기는 인간의 본능, 인간 실존의 가장 오래된 원초적인 구원”
「아시아 서사 시대를 위하여」 _고은

이번 호 권두 에세이는 고은 시인의 「아시아 서사 시대를 위하여」를 싣는다. 그는 이미지와 영상 과잉의 시대에서도 인류의 오랜 표현 행위로써의 ‘서사’, ‘이야기’의 중요성을 피력하며, ‘잃은 아시아’, 아시아 여러 지역이 고통과 시련을 겪으면서 그들의 구전 설화 유산을 전승 발전시킬 문화 동력이 척박한 상황에 대한 숙고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시인은 지난 11월 10일에 개회된 <아시아 스토리 국제 워크숍>에서 기조연설을 맡은 바 있다.  

“우리는 여전히 옛이야기의 조언이 간절히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
「민담적 복수와 신화적 화해」 _조현설

조현설 교수는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로 그동안 신화와 옛이야기의 매력에 빠져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여러 지역의 신화와 민담 연구에 힘을 쏟아 왔다. 이번 호 특별 기고에서 조현설 교수는 옛 이야기의 보편성과 특별성을 ‘민담적 복수와 신화적 화해’ 안에서 고찰한다.  

“첨단 IT시대가 우리 시대를 규정하는 말이지만, 아시아에는 여전히 영혼의 불꽃과 별빛, 그리고 이야기가 살아있다.”
「이야기를 통한 아시아적 상상력의 연대-아시아 스토리 국제 워크숍」 _김남일

이번 특집과 관련해 조현설 교수의 특별기고와 더불어 11월 10일 열린 아시아 스토리 국제숍(International Workshop on the Story Heritages of ASIA)의 생생한 현장을 담은 김남일 소설가의 취재기를 준비했다. 아시아 10개국이 참가한 이번 국제 워크숍의 취지와 한계, 아시아 각국의 이야기 유산을 통해 앞으로 더욱 공고한 연대를 기대하는 바람을 들어본다.

▶ 그림과 해설이 함께 있는 키르기스스탄, 타이, 베트남 신화, 전설, 민담


• 키르기스스탄 『마나스』: 「마나스의 첫 번째 영웅적 업적」

“내 아직 이토록 단단한 머리가 달려 있는데,
어찌 종마를 포기하리요?
칼미크 놈들이 너무 멀리 들어왔으니
내 기꺼이 상대해 주리라.”

• 「키르기스의 구전 전통과 서사시 마나스」 _ 엘미라 쾨춤쿨로바

『마나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키르기스스탄의 구비영웅 서사시이다. 총 50만 행이 넘는 방대한 양으로 『일리아드』와 『오딧세이』를 합친 것보다 스무 배나 길며 “키르기스 정신의 정점”이라고 불린다. 『마나스』는 3대에 걸친 영웅들, 즉 마나스와 그의 아들 세메테이, 그리고 손자 세이테크의 전기 삼부작이다. 《아시아》에는 『마나스』 영역을 시도한 최초의 키르기스인, 엘미라 쾨춤쿨로바의 제1부 <마나스> 편에서 「마나스의 첫 번째 영웅적 업적」의 일부를 싣는다. 더불어 엘미라 쾨춤쿨로바의 해설 「키르기스의 구전전통과 서사시 마나스」에서는 서사시 『마나스』의 구성과 음송자 ‘마나스치’의 역할과 중요성을 살펴본다.

• 「천국과 말, 그 둘의 시끄러운 이중창」 _ 친기스 아이트마토프

키르기스 영웅 서사시 『마나스』를 암송하는 사람들을 ‘마나스치’라 일컫는다. 총 50만 행이 넘는 서사시를 몇 날 며칠 밤 암송하는 이들은 경이로운 존재임에 틀림없다. 이 방대한 서사시는 마나스치의 입과 입에서 전해온 구전문학의 최고봉이다. 『자밀리야』, 『백 년보다 긴 하루』 등을 써 국제적으로 이름을 떨친 소련 및 중앙아시아를 대표하는 작가, 친기스 아이트마토프는 키르기스 출신이다. 최고의 마나스치로 인정받는 사야크바이 카랄라예프와 이웃이었던 친기스 아이트마토프는 작은 마을에서 이루어진 그의 『마나스』 암송을 들으며 ‘천국’과 ‘말’의 신비로운 이중창을 목격하게 된다.

• 타이: 「두꺼비 왕 프야 칸카악」

엑티타 왕과 시다 왕비 사이에서 태어난 프야 칸카악은 두꺼비의 용모를 갖고 있었다. 성인이 된 두꺼비 왕자는 인드라 에게 가장 아름다운 배필을 구해달라고 기도를 한다. 인드라는 두꺼비 왕자가 소원한 모든 것을 들어주고 두꺼비의 용모를 벗고 잘 생긴 용모의 왕자는 아름다운 처녀를 왕비로 맞아 자비로 백성을 다스려 그 명성이 멀리까지 퍼진다. 하지만 아무도 비의 신 프야 탠에게 조공 예식을 받치지 않아 비의 신은 노하고 세상에 분란을 일으키고 두꺼비 왕자와 프야 탠의 전투가 시작된다.

• 「두꺼비 왕 프야 칸카악 이야기 소개」
타이 북동 지방의 다산 신화인 「두꺼비 왕 프야 칸카악」은 인간인 한 왕이 비의 신과 싸워 마침내 지상에 평화와 만족을 가져온다는 내용이다. 영문학자이자 민속학자인 와주파 토싸의 해설을 더하여 ‘두꺼비 왕 프야 칸카악’이 수 세기 동안 이산 주민들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또 그 함축적 의미와 타이 로켓 축제의 기원과 의미를 짚어본다.

• 베트남: 「한 왕조의 비애가 서린 꼬로아 성」 _팜 쑤언 응웬

어우락(Au Lac)국의 왕 안 즈엉 부엉에게는 적들이 많이 있었지만 낌꾸이 신의 석궁 덕분으로 모두 물리칠 수 있었다. 그 적들 가운데 남비엣(Nam Viet)국의 왕 찌에우다(Trieu Da) 왕은 계략을 꾸미고 자신의 아들 쫑투이를 안 즈엉 부엉의 딸 미쩌우에게 장가 보내 꼬로아 성에서 살게 한다. 쫑투이는 겉으로 보기에는 미쩌우와 사랑스러운 한쌍의 부부였으나 사실 신의 석궁을 알아내기 위한 첩자였다. 신의 석궁을 잃고 적들에게 쫓기던 안 즈엉 부엉은 적군으로부터 미쩌우가 자신의 적이라는 말을 듣고 딸을 목을 벤다.

▶ ▷시
네팔 시인 첫 소개, 버마 시인 띳싸 니
곽재구, 최영미 신작 시 수록


이번 《아시아》 겨울 호에는 네팔과 버마 그리고 한국 시를 싣는다. 특히 네팔 시는 독자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젊은 세대 네팔 시인들 가운데서도 독특한 성향의 아비나쉬 쉬레쉬타의 시는 신비주의적 분위기가 강하다. 버마 시인 띳싸 니의 시는 ‘시란 항상 반시(反詩)’여야 한다는 자신의 믿음처럼 짧지만 강한 여운을 남긴다. 한국 시는 곽재구 시인과 최영미 시인의 신작시를 싣는다. 특히 곽재구 시인의 「나무」는 곽재구 시인만의 섬세함과 서정성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 작품이다.

▶ ▷단편소설
「가름의 메스티치아」 _ 이평재
「소품」 _ 표명희
「피팅 모델」 _ 하재영
「답」 _ 김혜영
「부대 자루 위에서」 _ 하나 미나


독특한 상상력과 마술적이고 몽환적인 세계로 독자들을 끌어들이는 이평재 소설가의 「가름의 멤스티치아」는 계속 되는 무더위에 전기가 간헐적으로 들어왔다 나갔다 하는, 세기말의 풍경이라고 할 만한 시점의 이야기다. 게임 중독에 빠진 아들의 광기를 지켜보며 주인공은 흉흉한 민심 가운데 떠도는 괴담 속 기이한 짐승의 울음소리에 듣게 된다. 표명희의 「소품」은 한 겨울 보일러가 고장 나면서 주인공이 겪게 되는 우여곡절을 경쾌하고 담담한 시선으로 그린 작품이다. 감각적이고 톡톡 튀는 문체를 자랑하는 하재영의 단편 「피팅 모델」은 몇 가지의 징후로 남편의 외도를 의심하는 주인공의 불안을 서늘한 어조로 그려내고 있다. 한국에서 만나기 어려운 북한 소설가 김혜영의 「답」은 바람직한 교사상에 관한 교훈적, 교육 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겉으로는 뒤떨어진 듯 보이는 ‘영성’이라는 학생을 두고 친구 사이인 두 교사 옥희와 경미가 보여주는 서로 다른 접근 방법은 ‘좋은 교사’의 자질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시리아가 낳은 탁월한 소설가 하나 미나의 「부대 자루 위에서」는 부두 노동자, 이발사, 기자 등을 거친 작가 자신의 자전적 경험이 녹아든 작품이다. 여린 하나는 일을 나간 아버지가 돌아오지 않자 공사장으로 가 돈을 벌 각오를 하는데, 그곳에서 야지를리라는 감독관을 만나 하나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거친 노동자의 일상을 경험하게 된다.

▶ 계간 아시아 2011년 겨울호(제23호) 차례


<권두 에세이> 아시아 서사 시대를 위하여
고은  |ROK  

<특별 기고> 민담적 복수와 신화적 화해
조현설 |ROK  

<특집> 아시아 이야기 유산

- 키르기스스탄 Kyrgyzstan

마나스의 첫 번째 영웅적 업적
엘미라 쾨춤쿨로바 |Kyrgyzstan

키르기스의 구전 전통과 서사시 『마나스』
엘미라 쾨춤쿨로바 |Kyrgyzstan

천국과 말, 그 둘의 시끄러운 이중창
친기스 아이트마토프 |Kyrgyzstan

- 타이 Thailand

두꺼비 왕 프야 칸카악
와주파 토싸  |Thailand

두꺼비 왕 프야 칸카악 이야기 소개
와주파 토싸 |Thailand

- 베트남 Vietnam

한 왕조의 비애가 서린 꼬로아 성
팜 쑤언 응웬 |Vietnam

<기고> 이야기를 통한 아시아적 상상력의 연대―아시아 스토리 국제 워크숍
김남일 |ROK

< 시 >

나무 외 1편
곽재구 |ROK

일기예보 외 1편
최영미 |ROK

주문 외 1편
아비나쉬 쉬레쉬타 | Nepal

물구나무로 걷기 외 1편
띳싸 니 |Burma

<단편소설>

가름의 메스티치아
이평재 |ROK

소품
표명희 |ROK

피팅 모델
하재영 |ROK


김혜영 |ROK

부대 자루 위에서
하나 미나 |Syria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