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분류 단행본 | 2006년 | 2007년 | 2008년 | 2009년 |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2016년 봄호 (통권 제40호) : 특집: 다람살라2
| 통권 : 2016년 | | HIT : 410 | VOTE : 27 |
계간 ASIA 2016년 봄호 (통권 제40호)
STORYTELLING ASIA—다람살라2 DharamshalaⅡ


  발행일 2016년 2월 25일
  값 13,000원, 376쪽
  출판사 아시아
  분야 문예 계간지
  ISSN 1975-3500 61

◇책 소개
만물이 생동하는 봄에 40호가 소개할 다람살라의 주인공들은 잃어버린 ‘우리 안의 자연’에 충실한 사람들이다. 날짜도 잊은 채 자연과 동화되거나 며칠 동안 떠들썩하게 결혼식을 치르기도 한다. 다람살라는 문명이라는 이름으로 우리가 잃은 것과 얻은 것을 선명하게 비춰주는 지구의 일기장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 소개
고은, 김형수, 김용택 외 14명

◇본문 중에서

교장은 웬일인지 수업시간 마지막에야 나에게 ‘너는 무엇이 될래?’ 하고 물었어. 나더러는 아무것도 묻지 않는가보다 하고 좀 섭섭해하고 있었는데 그제야 안경 속 눈빛이 빛나는 교장의 질문이 떨어진 것이네. 나는 충동적으로 야마모토 원수보다 높은 것이 천황인 것이 생각나서 ‘천황폐하가 되겠습니다’라고 말했어. 그러자 교장의 불벼락이 떨어졌네. “네놈. 네놈이 만세일계(萬世一系)의 성스러운 천황폐하를 모독했다. 네놈은 당장 퇴학이다.” 하고 나를 쫓아냈어. 나는 엉엉 울면서 책보를 싸 어깨에 메고 논길을 걸어 집으로 쫓겨 갔네.
고은, 김형수_「고은 깊은 곳」112_p

마침내 오후 다섯 시가 되자 떠들썩하게 악대를 앞세운 신랑이 가마를 타고 신부 집으로 향했다. 드디어 본격적인 결혼식을 진행하기 위해서다. 그 뒤로 아이들과 한껏 치장한 하객이 줄지어 따라붙었다. 신랑의 가마 행렬은 길에서 춤을 추는 사람들로 인해 자주 지체되었다.
아주 가까운 거리였지만 가파른 비탈길이 많아 여섯 명의 가마꾼은 몇 차례나 쉬어가기를 반복했다. 마침내 꽃과 휘장으로 단장한 신부 집 대문 앞에 행렬이 도착하자 얼굴이 보이지 않을 만큼 주렴을 잔뜩 늘어트린 신랑이 가마에서 내렸다. 도착을 알리는 악대의 연주소리가 더욱 커지면서 폭죽까지 터지고 있었다. 그 소리가 어찌나 요란한지 산책 나온 티베트 스님들까지 걸음을 멈추고 구경할 정도였다.
임헌갑_「다람살라에서 보낸 한 철Ⅱ」57_p

작가로서 한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내 한 사람의 삶만이 아니라, 내가 작품 속에서 만들어내고 그려내는 많은 인물들의 삶과 함께 가는 것이 아닌가 여긴다. 내 소설 속의 인물 가운데는 현실 속의 인물을 모델로 하여 재창조한 이들이 참 많다. (중략) 이렇게 현실속의 사람들도 많지만, 내 머릿속엔 앞으로 내가 작품으로 그려내야 하는 사람들 생각으로 가득 차 있다. 또 이런 것이 내 삶이 아닐까 싶다.
문제는 어떤 방식으로 그 마음밭을 갈며, 또 그 안의 우물에서 물을 길어 올리는 것인가인데, 그리고 그것이 내가 왜 문학을 하는가이며, 또 어떻게 할 것인가일 텐데 거창하다고 반드시 큰 뜻이 담기는 것도 아니고, 그물 자리를 넓게 잡는다고 반드시 큰 고기가 걸리는 것도 아닐 것이다.
이순원_「나는 어떻게 쓰는가」198_p

이란인들과 부대끼며 사는 동안 ‘이란인들이 참 좋아하는구나’ 하고 느꼈던 두 가지가 있었다. 바로 문학과 꽃이었다. 달러 환율은 고공 행진하고 그들을 옥죄이는 미국발 경제제재의 강도가 가장 심하던 때였다. 그 때도 그들은 여전히 꽃을 사고 문학을 사랑했다. 모퉁이 하나 돌 때마다 꽃집이 있고, 택시 기사도 슈퍼 주인아저씨도 자신이 좋아하는 시를 서너 개 정도는 외울 수 있는 신비한 나라였다. 문학과 꽃은 인간이 향유할 수 있는 대표적인 정신적 사치품이다. 꽁꽁 얼어버린 주머니 사정도 여의치 않고 그런 사치를 즐길 수 있는 이란인들의 정신이 부러웠다.
정제희_「낯선 이란, 바르게 보기」342_p

◇출판사 서평

한국문학의 거목 고은 시인의 세계를 만든 기억들
“내게 1945년 8월 15일은 모국어 해방의 날이었다.”
《아시아》 40호(2016년 봄호)는 ‘작가의 눈’ 코너에 한국문학의 거목 고은 시인과 김형수 작가를 초대했다. 그 동안 몇 번 대담을 나눈 적 있는 두 사람이 앞서 다하지 못한 이야기들을 담았다. 특히 고은 시인은 자신의 시 세계를 형성한 유년기의 삽화를 가득 풀어놓았다. 고은 시인의 생애 첫 기억은 집이 불타던 장면이다. 그렇게 첫 기억으로 화재와 화재 뒤의 폐허가 남으며 고은의 ‘집을 잃은 정신’이 탄생했다고 김형수 작가는 답했다. 커서 무엇이 되겠느냐는 일본인 교장의 질문에 천황폐하가 되겠다고 대답했다가 혼쭐이 난 일이나 등 떠밀려 동맹휴학을 주도했던 어린 시절 일화들이 무척 재미있다.
더 나아가 이번 대담에서 고은 시인은 모국어에 대한 자신의 신앙을 밝혔다. “나는 이 해방된 모국어로 내 운명으로서의 시인 생활을 하고 싶네. 내 모국어와 한글이 내 종교이네. 세종대왕이 나의 신이네. 나의 신은 창세와 조물주로서의 커다란 신이 아니라 내 언어문자의 절체(絶体)인 것이네.”라는 고은 시인의 고백이 열렬하다. ‘날 것’의 세계와 마찰하며 솟아나는 그의 언어의 뿌리를 엿볼 수 있다.

일본의 풍성한 문학 현장 포커스
‘아시아의 소시집’과 ‘백 개의 일본’ 코너에서는 일본의 신화와 문학 작품들을 살폈다.
시인이자 문학평론가인 김응교 숙명여대 교수는 주제가만 들어도 여러 세대가 공감하는 애니메이션 <은하철도 999>의 원작 『은하철도의 밤』(미야자와 겐지 저)을 소개하며, 그 안에 녹아 든 일본 신화의 상상력에 대해 해설했다. 그 신화적 상상력이 작가의 삶과 어떻게 맞닿아 있는지 그리고 어떤 지점에서 시‧공간을 넘어 많은 독자와 시청자에게 사랑받는 이야기가 되었는지를 알 수 있는 글이다.
활발하게 일본의 현대시를 소개해온 시인이자 번역가 한성례가 따끈따끈한 일본의 시편들을 전해왔다. 젠더적 규범과 관련해 아방가르드적인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이토 히로미와 하이쿠(俳句)와 라쿠고(落語)라는 전통적인 예술과 초현실주의의 경향을 함께 아우르는 독특한 야기 추에이의 시를 소개했다. 일본 소설이 한국에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많이 소개된 것과 달리 일본 시는 한국인들에게 참으로 낯설다. 이번 기획을 통해 한국 독자들이 일본 시와도 뜻 깊은 만남을 갖기 바란다.

《아시아》 창간 10주년 첫 호를 수놓은 필자들:
이순원, 김용택, 김성규, 나자르 에셴쿨, L.울찌툭스
올해 창간 10주년을 맞이하는 《아시아》 지면을 여러 작가들이 풍성하게 채워주었다.
사회 비판과 밀도 있는 내면 세계를 오가며 『압구정동엔 비상구가 없다』 『은비령』 등 굵직굵직한 작품들을 내놓은 소설가 이순원은 ‘나는 어떻게 쓰는가’라는 주제로 지금까지의 작품 뿐 아니라 앞으로 이어 나갈 자신의 문학세계에 대해 서술했다.
이번 계절의 신작시로는 김용택 시인과 김성규 시인의 작품을 수록했다. 김용택 시인의 「오래 한 생각」과 「집에 가는 길」은 고즈넉한 풍경이 돋보이고, 김성규 시인의 「사랑」과 「음복」은 담담한 싯구들이 특유의 쓸쓸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우즈베키스탄 문학에 새로운 숨을 불어넣었다고 평가 받는 작가 나자르 에셴쿨과 몽골 작가 L.울찌툭스의 짧지만 그만큼 더욱 인상적인 단편소설을 소개했다. 실시간으로 아시아 곳곳에서 어떤 작품들이 주목 받고 있는지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는 《아시아》에서만 만날 수 있다.

제19회 심훈문학상 당선작 수록
이경호의 「험악한 세월」와 한승희의 「실종」외 4편이 제19회 심훈문학상을 받았다.
소설부문을 심사한 방현석 소설가, 전성태 소설가, 이경재 문학평론가는 「험악한 세월」에 대해 “문장이 쌓이며 삶이 풍성해지고 급기야 한 인물이 소설 밖으로 뚜벅뚜벅 걸어 나오는 듯한 감동을 선사한다”고 칭찬했고, 시 부문에서는 「실종」외 4편이 “어두운 보물창고처럼 진입하기는 어렵지만 일단 들어가면 그 안에 입체적이고 예민하며 따뜻한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하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당선된 두 작품은
올해에도 작가 심훈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역량 있는 신인 작가를 발굴하고자 심훈문학상(심훈상록문화제집행위원회 주최/계간 《아시아》 주관)에서 작품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각각 시와 소설이며, 상금은 소설 1천만 원, 시 5백만 원이다. 응모마감은 2016년 7월 31일이다. 더 자세한 내용에 관해서는 2016 심훈문학상 작품 공모 안내를 참고하거나 심훈상록문화제집행위원회(041-357-4151/1973pine@hanmail.net) 혹은 계간 《아시아》 편집부(02-821-5055/bookasia@hanmail.net)로 문의할 수 있다.



◇목차


권두언 하나의 꽃
이경재


기획 특집: 다람살라Ⅱ

다람살라에서 보낸 한 철Ⅱ
임헌갑


작가의 눈

고은 깊은 곳
고은, 김형수


심훈문학상 수상작

험악한 세월
이경호

실종 외 4편
한승희


ASIA의 작가 이순원

나는 어떻게 쓰는가
이순원




오래 한 생각 외 1편
김용택

사랑 외 1편
김성규


아시아의 소시집 일본

안개가 걷혀도 외 3편
이토 히로미|일본

근육의 노래 외 4편
야기 추에이|일본

이토 히로미와 야기 추에이
한성례


K-픽션 김민정

세상에서 가장 비싼 소설
김민정

창작노트
김민정

세상에서 가장 근본적(radical)한 소설―김민정,「세상에서 가장 비싼 소설」
이경재


ASIA의 소설

원숭이를 데리고 가는 사람
나자르 에셴쿨|우즈베키스탄

강박
L.울찌툭스|몽골


백 개의 일본 6

신화의 재탄생, 미야자와 겐지 『은하철도의 밤』
김응교


서평

이기호의 『권순찬과 착한 사람들』을 읽고
케빈 위어|뉴질랜드


아시아 통신

낯선 이란, 바르게 보기
정제희

잊혀지지 않는 작가: 귈텐 아큰(Gülten AKIN)과 오우즈 아타이(Oğuz ATAY)
이양희


번역자 약력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