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04/30 2014심훈문학상 공고


분류 단행본 | 2006년 | 2007년 | 2008년 | 2009년 |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K-픽션 018 <그 여름>
| 통권 : 단행본 | | HIT : 134 | VOTE : 11 |
그 여름, 열여덟 살 소녀들의 사랑
그때, “서로의 몸은 차라리 꽃잎과 물결에 가까웠다”

2017년 4월, 열여덟 번째 <K-픽션>으로 출간되는 작품은 소설가 최은영의 「그 여름」이다. 2013년 《작가세계》 신인상에 중편소설 「쇼코의 미소」가 당선되어 등단한 소설가 최은영은 특유의 순하고 담백한 문체로 독자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2016년 7월 출간된 소설집 『쇼코의 미소』는 그해 말 교보문고 소설 전문 팟캐스트 ‘낭만서점’에서 진행한,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에 선정되기도 했다.
최은영의 최신작이자 <K-픽션> 열여덟 번째 작품인 「그 여름」은 열여덟 살의 두 소녀가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이라는 감정에 흔들리는 한때의 여름, 그들이 겪는 일상의 작은 균열들을, 맑고 투명한 수채화 같은 풍경으로 담아낸 소설이다. 소설 속 두 소녀 ‘이경’과 ‘수이’는 흔치 않은 사랑을 나누며 타인의 시선을 조심해야 했던 시기를 지나 점점 두려워하던 시선과 자신에 대한 판단에 예전만큼 겁내지 않기 시작한다. 스무 살이 된 그녀들은 서울로 이주해 한 명은 대학에 입학, 다른 한 명은 직업학교에서 자동차 정비를 배운다. 각자에게 서로 다른 활동 반경이 생겨나면서 생겨나는 새로운 즐거움과 사소한 오해들, 그 속에서 둘 사이의 감정의 변화가 밀려온다.
서른네 살이 된 ‘이경’이 십육 년 전 ‘수이’와 사랑에 빠졌던, 그들의 작고 소중한 세계가 시작되던 ‘그 여름’의 날들을 떠올린다. 동성애를 다룬 최은영 작가의 이번 소설은 독자들에게 ‘사랑’이란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보는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전 세계 독자들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한국문학의 최첨단, K-픽션

박민규의 「버핏과의 저녁 식사」로 문을 연 <K-픽션>은 최근에 발표된 가장 우수하고 흥미로운 작품을 엄선해 한영대역으로 소개하는 시리즈로, 한국문학의 생생한 현장을 국내외 독자들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자 기획되었다. 매 계절마다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현재 총 18권이 출간되었다.

세계 각국의 한국 문학 전문 번역진이 참여한 수준 높은 번역

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원, 코리아타임즈 현대문학번역상 수상 번역가 등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시리즈에 참여한 바 있는 여러 명의 한국문학 번역 전문가들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번역의 질적 차원을 더욱 높이고자 심혈을 기울였다. 번역은 제2의 창작물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문화적 배경이 다른 한 나라의 언어를 다른 언어로 번역하는 일은 지난한 작업의 결과물이다. 작품의 내용을 그대로 옮기면서도 해외 영어권 독자들이 읽을 때에 유려하게 번역된 글을 읽을 수 있게 하여 작품에 대한 감동을 그대로 전했다. 영어 번역에는 하버드 한국학 연구원 등 세계 각국의 한국 문학 전문 번역진이 참여했으며, 번역과 감수, 그리고 원 번역자의 최종 검토에 이르는 꼼꼼한 검수 작업을 통해 영어 번역의 수준을 끌어올렸다. <K-픽션>은 아마존을 통해서 세계에 보급되고 있으며, 아시아 출판사는 <K-픽션> 시리즈를 활용하여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 독자들을 대상으로 한국 작가들과 직접 만나 교류할 수 있는 작가와의 만남 행사를 주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 목차

007 그 여름 The Summer
147 창작노트 Writer’s Note
157 해설 Commentary
179 비평의 목소리 Critical Acclaim

◇ 지은이 및 옮긴이 소개

지은이 | 최은영
1984년 경기 광명에서 태어났다. 2013년 《작가세계》 신인상에 당선되어 등단했다. 소설집으로 『쇼코의 미소』가 있다.

옮긴이 | 제이미 챙
TBS eFM 라디오 진행자,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강사. 역서로 『시베리아의 위대한 영혼』 등이 있다.

◇ 책 속으로

이경은 다리 가운데에 스쿠터를 세워두고 다리난간에 기대 하류로 흘러가는 강물을 바라봤다. 그곳에서, 시간으로부터 놓여난 것처럼 하염없이 강물을 바라보던 시절이 생각났다. 왜 우리는 그렇게 오래 강물을 바라보고 있어야 했을까, 서로 가까이 서지도 못한 채로.
그곳에는 ‘김이경’, 그렇게 자신을 부르고 어색하게 서 있던 수이가, 강물을 바라보며 감탄한 듯, 두려운 듯 ‘이상해’라고 말하던 수이가, 그런 수이를 골똘히 바라보던 어린 자신이 있었다. 이경은 입을 벌려 작은 목소리로 수이의 이름을 불러보았다.
Yi-gyeong parked the scooter in the middle of the bridge, leaned on the railing and watched the river flow. She remembered watching that river with Suyi, like two people released from time. Why did we watch the water for so long, yet unable to stand closer to each other?
On that bridge there were Suyi who called, “Yi-gyeong Kim” and stood awkwardly, who looked at the river and said in wonder and awe, “Weird,” and Yi-gyeong’s young self who watched Suyi thoughtfully. Yi-gyeong quietly said Suyi’s name.

-「그 여름」 144~145쪽


사랑은 희귀한 사건이라고 생각한다. 기본적인 존중조차 받지 못하고 살아가는 시간이 많은 날들을 차지하는 인생에서 사랑은 무엇보다 귀한 선물이다. 누구에게나 인생은 한 번뿐이고, 사랑을 붙잡을 수 있는 권리가 있다. 비록 실패하고 상처받더라도 사랑은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I think love is something that seldom happens. In life, where on most days we are deprived of basic respect, love is the most precious gift. Everyone lives only once, which is why we have a right to find love and keep it. I think love is the highest blessing we can receive, even if it means opening ourselves up to the prospect of losing that love and being hurt.
창작노트 중에서 From Writer’s Note

-「그 여름」 150~151쪽 (창작노트 중에서)


이 소설을 관통하는 퀴어적 감수성은 둘 사이에 내밀함을 더한다. 남녀 간의 만남이 ‘다른 둘을 하나로 세기’라고 말한다면 여여 혹은 남남 간의 만남은 ‘같은 둘을 하나로 세기’에 해당할 것이다. 성차로 인해 발생하는 수많은 오해와 불화, 교정의 과정이 생략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소설이 이경의 시선으로만 적혔다는 것은 다음과 같은 사실을 의미한다고 볼 수도 있다. 사랑에 대한 이 소설의 편향된 서술은 사랑의 신비함을 보존하기 위한 장치이자 사랑의 내밀함을 강화하기 위한 장치다.
The queer sensibility at the heart of the story adds a layer of secrecy to the affair. If we regard a relationship between men and women as “two different people as one,” then relationships between two women or two men might be “two of the same person as one,” given that the many misunderstandings, conflicts, and corrections caused by gender difference are avoided. It might be claimed, then, that the fact this story is written only from Yi-gyeong’s one-sided perspective is a tool for maintaining the mystery of love as well as for supporting the secrecy of a love.
해설 중에서 From Commentary

-「그 여름」 166~167쪽 (해설 중에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