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분류 단행본 | 2006년 | 2007년 | 2008년 | 2009년 |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안도현 시선>(K-포엣 시리즈)
| 통권 : 2017년 | | HIT : 44 | VOTE : 4 |
한국 대표 시인을 총망라한 최초의 한영대역 시선
  
언제나 머리맡에 두고 읽고 싶은 한국 시의 정수를 뽑아 영어로 번역해 한영 병기한 후 국내외 시장에 보급하고자 하는 ‘K-포엣’ 시리즈. 세상에 단 하나뿐인 한영대역 한국 대표 시선을 표방한다. 시간이 흘러도 명작으로 손꼽힐 한국 시들은 시대의 삶을 재생시킨다. 삶의 보편적·특수적 문제들에 대한 통찰도 담고 있다. 세계문학의 장에 차여하고 있는 이 시들은 한국 독자뿐만 아니라 세계 독자들에게도 널리 읽히려 세계문학으로 발돋움할 것이다.
  
‘K-포엣’ 시리즈 두 번째는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 안도현의 시선집이다. 안도현 시인이 직접 전작을 아울러 정수라 할 만한 대표시 20편을 선했고, 안선재 교수가 영역해 품위를 한껏 높였다. 소외된 이들을 향한 사랑과 연대의 시선이 주를 이루는 안도현 시인의 시세계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시집으로, 이들 작품은 모두 시간이라는 엄격한 판관 앞에서도 그 빛과 향기를 잃지 않은 명시들인 것이다. 안도현의 시가 그려낸 웅숭깊은 사랑의 노래가 계속해서 역사의 시간과 소외된 이들을 품고 사랑과 생명의 공동체를 그려나가길 기대마지 않는다.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K-픽션> 시리즈를 잇는
해외진출 세계문학 시리즈 <K-포엣> 시리즈
  
아시아 출판사는 2012년에 기획부터 출간까지 7년이 넘는 시간을 들인 근현대 대표 작가 총망라한 최초의 한영대역선집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2014년에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작가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K-픽션> 시리즈를 출간하며 한국 문학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2017년에도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다. 유일무이 한영대역 시선집 시리즈인 <K-포엣>가 그것이다.
  
고은, 안도현, 백석, 허수경을 시작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의 시 20편을 모아 한영대역으로 출간할 예정이다. 시간이 흘러도 명작으로 손꼽히는 한국 대표시인들의 대표시들은 지난 시대의 삶을 재생시켜주고 삶의 보편적 문제들에 대한 깊은 통찰도 담고 있다. 세계문학의 장에 참여하고 있는 이 시들은 한국독자뿐만 아니라 세계독자들에게도 널리 읽히며 세계문학으로 당당히 발돋움할 것이다.
  
한국 시의 아름다움
  
국내외 독자들이 깊이 공감하며 호흡할 수 있는 한국 시의 정수를 담고 있는 <K-포엣>. 한국의 역사와 문화, 한국인의 삶을 내밀하게 포착하여 각 시대의 언어와 문화를 한 눈에 보여주어 세계인들에게 문학 한류의 지속적인 힘과 가능성을 입증하는 시리즈가 되리라 본다.
  
한국문학 번역의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원작의 품격과 매력을 살렸다. 한국의 아름다운 시들이 해외에 소개되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K-포엣>은 우리 시의 해외 소개와 번역 작업, 한국인의 정서를 한국문학을 통해 재발견하는 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아마존에 종이책과 전자책으로 진출하는 만큼, 실시간으로 세계 어디에서나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이로서 책을 사랑하는 세계인들이 진정한 수혜자가 될 테고, 서로가 더욱 가까운 이웃이 될 테다.
  
비평의 시작도 끝도 읽을 가치가 있는 작품을 그렇지 않은 작품으로부터 가려내는 일이라는 점을 생각할 때, 이 앤솔러지는 결코 만만치 않은 고민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선은 한국인 독자들은 물론이고 외국인 독자들에게도 한국 근대시의 정수를 보여주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된 만큼, 가능한 한국 근대시의 전반적인 양상을 일목요연하게 드러내고자 노력하였다.
  
명작은 말할 것도 없이 전통 지향성과 새것 지향성, 그리고 현실 지향성이라는 세 가지 지향성이 긴장감 있게 조화를 이룬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리즈에 수록된 시들은 대부분 그러한 세 가지 지향성의 ‘불안한 융화’를 통하여 한국적 아름다움의 진수를 펼쳐놓은 시들이라고 자신할 수 있다. 그리하여 이 시리즈의 시만 찬찬히 음미해 보아도 근대 한국인의 미의식과 정념의 가장 내밀한 심연을 충분히 감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 지은이/옮긴이 소개
  
지은이 안도현
1961년 경북 예천에서 태어나 원광대 국문과와 단국대 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 『서울로 가는 전봉준』 『모닥불』 『그대에게 가고 싶다』 『외롭고 높고 쓸쓸한』 『그리운 여우』 『바닷가 우체국』 『아무것도 아닌 것에 대하여』 『너에게 가려고 강을 만들었다』 『간절하게 참 철없이』 등을 냈다. 현재 우석대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옮긴이 안선재
영국에서 1942년 태어나 1980년부터 한국에서 살았다. 1985년부터 서강대학교 영문과 교수, 2007년 이후 서강대학교 명예교수, 2010년 이후에는 단국대학교 석좌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1994년에 우리나라로 귀화했으며 2008년 정부로부터 옥관문화훈장을 받았다. 고은 시인의 『만인보』 『화엄경』 등 40권 이상의 한국 시와 소설의 영문 번역서를 냈다.
  
□ 차례
  
안도현 시선
  
시인노트
  
해설
  
안도현에 대해
  
□ 추천의 말
  
시인이 ‘보는 사람’이라면 안도현은 “세상의 뒤쪽이거나 아래쪽”을 보아내는 것으로는 이미 일가를 이루었다. 그가 보아내는 존재들은 사람이기도 하고 자연이기도 하며 무엇보다 우리가 우리 뒤로 미뤄놓았던 감정의 본모습이기도 하다. 그것들은 한없이 연약해서 안도현은 언어의 손길로 가만가만 어루만진다. 그 사소하지만 소중한 것들을 어루만지고 감싸 안으면서 안도현의 시는 우리 세계의 거대한 사랑 하나를 기어이 완성해내려는 중이다. 김 근
  
나는 안도현 시인이 ‘연탄’을 소재로 한 시를 좋아한다.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연탄에도 사랑을 줄 줄 아는 시인의 시. 「가을 엽서」에서도 낮은 곳으로 자꾸 내려앉는 낙엽은 가을이 되어 그냥 떨어지는 낙엽이 아니라 땅에 사랑을 주려고 살포시 내려앉는다는 것을 배운다. 나의 인생관인 낙관주의를 안도현의 시에서 찾아볼 수 있어서 세계 사람들에게 모든 걸 긍정적으로 받아드려야 한다는 것을 알릴 수 있다. 괵셀 튀르쾨쥬(터키)
  
그의 작품 중 가장 잘 알려진 『연어』처럼 안도현의 시는 반짝거리며 흐른다. 사람과의 교제의 귀중함을 무감각하게 위협하는 일상생활의 압박감 속에서, 그의 「겨울 강가에서」 「연탄 한 장」 시들에 나타나는 기품과 겸손함은 우리의 삶을 지속시켜 주는 건 서로와의 훈훈함과 기본적 품위라는 것을 편안히 상기시킨다. 우리는 안도현의 시적세계에서 삶을 살만한 가치가 있게 하는 작은 기쁨을 발견할 수 있다. 브루스 풀턴(미국)
  
□ 책 속으로
  
명자꽃
Flowering Myeongja Quince Blossom
  
그해 봄 우리 집 마당가에 핀 명자꽃은 별스럽게도 붉었습니다
옆집에 살던 명자 누나 때문이라고 나는 생각하였습니다
나는 누나의 아랫입술이 다른 여자애들보다 도톰한 것을 생각하고는 혼자 뒷방 담요 위에서 명자나무 이파리처럼 파랗게 뒤척이며
명자꽃을 생각하고 또 문득 누나에게도 낯설었을 初經이며 누나의 속옷이 받아낸 붉디붉은 꽃잎까지 속속들이 생각하였습니다
In the spring that year, the flowers of the myeongja flowering quince in our garden were exceptionally red.
I thought it was because of Myeongja, the girl who lived next door.
I thought that her lower lip was fuller than those of other girls, as I tossed and turned like a quince leaf, alone on my blanket in my back room,
thinking about quince flowers, and her unaccustomed first period, I even kept thinking of the deep red petals that her underwear had welcomed.
- 본문 중에서
  
내가 말에 홀려 살아온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내가 쓴 문장이 당신의 마음을 흐리게 만들었다.
당신의 마음을 씻는 일이 결국 내가 해야 할 일인 것 같다.
I thought that I had lived bewitched with words, but it was not so.
The phrases I wrote muddied your heart.
It seems that ultimately it is my task to wash your heart.
- 시인노트 중에서
  
첫 시집 『서울로 가는 전봉준』을 낸 이후 2012년 『북항』을 내고 몇 년간 절필했다 돌아온 최근 에 이르기까지, 안도현의 시세계를 관통하는 태도는 소외된 이들을 향한 사랑과 연대의 시선이 라고 할 수 있다.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세상은 물론 자연을 향해서도 시인의 시선은 낮은 곳, 소외된 곳까지 미친다.
After publishing his first collection of poems, “Jeon Bong-jun on his Way to Seoul,” in 1985, then “North Port” in 2012, Ahn Do-Hyun stopped writing poetry for some years, but has recently begun again. The attitude penetrating his poetry can be considered as a gaze of love and solidarity directed at those who are marginalized. The poet’s gaze reaches not only the world where humans live together but also the world of nature.
- 해설 중에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