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2008 문학계 결산..아시아 문학의 연대를 꾀한 움직임이 주목[한국일보2008.12.15]
 Asia  | 2008·12·27 01:26 | HIT : 3,462 | VOTE : 662 |
한국일보 기사 원문 보기

[2008 문학계 결산] 부활의 서광… 그러나 大作은 없었다

미국발 금융위기의 확산, 남북관계 냉각 등 국내외적으로 반갑지 않은 뉴스들이 잇따랐던 2008년. 올해의 한국문학계도 명과 암이 뚜렷하게 교차했다.

위기의 시대를 살아가는 독자들을 위무하는 문학작품들이 오랜만에 서점가에서 자기계발서나 경제경영서를 밀어내고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차지했다.

하지만 유수의 문학상들이 연이어 수상작을 내지 못하는 등 눈에 띄는 신인이나 무게감 있는 대작의 출현을 볼 수 없었다는 목소리도 동시에 나왔다.

■ 소설 : 성장소설의 해… 본격문학은 인터넷과 접속중

올해는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성장소설의 해'로 불릴만 했다. 황석영, 최인호씨는 각각 <개밥바라기별>과 <머저리클럽>을 통해 우리 성장소설의 고전적 문법을 잘 보여줬다는 평.

김진경씨의 <굿바이 미스터 하필>은 성장의 문제를 정신분석을 통해 풀어냈고, 청소년소설의 기대주인 김려령씨도 <완득이>에서 다문화가족 증가라는 한국사회의 당면 문제를 적실하게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본격문학의 인터넷 접속도 궤도에 오른 한 해였다. 지난해 박범신씨가 <촐라체>로 인터넷 소설 연재의 물꼬를 튼 뒤 올해는 황석영, 정이현, 공지영, 이기호, 박민규, 백영옥씨 등이 잇달아 가세함으로써 본격문학과 인터넷의 결합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1970년대 중반 태생 젊은 작가들의 약진도 눈여겨볼 만했다. 한국일보문학상 수상자 김태용씨를 비롯해 각종 문학상을 수상하거나 단골 후보로 거명된 황정은, 윤이형씨 등은 각각 반(反)서사, 무력한 자아와 환상, SF문학과의 접합 등 기존 소설 관념에서 탈피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포스트 386세대 작가'로서의 독자성을 인정받았다.

TV드라마와 영화 등 영상매체의 후광을 입은 이른바 스크린셀러의 열풍은 여전했다. 이정명씨의 <바람의 화원>, 박현욱씨의 <아내가 결혼했다> 등은 영상의 흥행과 함께 판매곡선이 치솟았다.

■ 시 : 노장들의 저력과 해체적 시쓰기 활발

올해 시단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점은 원로 시인들의 왕성한 창작활동이었다. 신경림, 정현종, 오세영, 유안진, 나태주씨 등이 새 시집을 상재했다.

오세영 시인은 17번째 시집 <임을 부르는 물소리>에서 한반도 곳곳의 지명과 문화재를 두루 섭렵하는 기행 이력을 선보이며 시세계의 원숙기에 들어갔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근 대학과 교단을 떠난 유안진, 나태주씨도 각각 신작시집 <거짓말로 참말하기>와 <눈부신 속살>에서 인생에 대한 깊은 성찰을 보여주었다.

운문성의 무시, 절제미의 파괴 등 해체적 방식의 시쓰기로 몇 해 전부터 이른바 '미래파' 논쟁을 불러일으켰던 전위적 시인들은 올해도 활동이 활발했다. 김경주, 진은영, 김근씨가 각각 두번째 시집인 <기담> <우리는 매일매일> <구름극장에서 만나요>를 발표했다.

서정시 계열에서는 문태준씨가 2년 만에 새 시집 <그늘의 발달>을 냈다. 1994년 등단 때 기대를 모았던 심보선씨가 14년 만에 낸 첫 시집 <슬픔이 없는 십오초>도 시단에 활기를 준 시집으로 꼽힌다.

고은, 황동규 시인이 올해 등단 50주년이 됐던 것도 기억할 만하다. 고은 시인은 '고은 문학 50년 기념 그림전'으로, 황 시인은 산문집 <삶의 향기 몇점>으로 각각 시력 50년을 자축했다.

■ 박경리 이청준… 문학계 큰 별이 지다

올해는 한국 문단이 두 사람의 큰 별을 잃은 해였다. 5월 5일 어린이날에 <토지>의 작가 박경리 선생이 영원히 토지의 품으로 돌아갔고, 7월 31일 <서편제>의 작가 이청준 선생이 영면했다.

문학행사 가운데서는 아시아 문학의 연대를 꾀한 움직임이 주목받았다. 계간 '아시아'가 주관한 '아시아문학포럼 2008', 대산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한 제1회 '한중일 동아시아 문학포럼'은 세계문학의 변경으로 여겨지던 아시아문학의 주체들이 교유의 물꼬를 튼 상징적인 행사였다.

이왕구기자 fab4@hk.co.kr  
  
   2008 문학계 결산..아시아 문학의 연대를 꾀한 움직임이 주목[한국일보2008.12.15]  Asia 08·12·27 3462
494    Asian Literary Magazine Debuts (Korea Times 2006.5.22)  Asia 06·05·22 5332
493    Korean short stories in English #1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Korea.net , 2014.4.8)  ASIA 14·04·08 3291
492    [동영상] ‘하늘까지 75센티미터’ 펴낸 동시 작가 안학수씨 인터뷰 [서울신문 2011.05.17]  ASIA 11·05·20 2850
491    "가슴 속 상처 털어내고 더 맑은 글 쓰고 싶었죠" [한국일보 2011.05.04]  ASIA 11·05·06 2924
490    '아시아 100대 스토리' 뽑는다...10일 한국서 스토리 발굴 회의 [뉴스빔 2011.11.06]  ASIA 11·11·11 2687
489    '아시아 100대 스토리' 뽑는다...10일 한국서 스토리 발굴 회의 [뉴스빔 2011.11.06]  ASIA 11·11·11 2838
488    ‘서남아시아 현지기획’을 마련[헤럴드경제2006.11.29]  Asia 06·11·29 4323
487    ‘안학수작가’ 참여 생활문학교실 운영 [충남신문 2011.05.25]  ASIA 11·05·26 2930
486    ‘온아시아’는 한국어로 ‘모든 아시아’[출판저널2008.01]  ASIA 08·01·09 4293
485    고통과 절망의 흐느낌, 희망의 거름으로[한국일보 06.09.22]  Asia 06·09·25 4513
484    굽은 척추, 꿈의 나라로 가는 무지개 다리 됐네 [한겨례 2011.05.06]  ASIA 11·05·20 2924
483    아시아의 상상력을 담는 공기(公器)될 터 (컬쳐뉴스 06.5.16)  Asia 06·06·09 5084
482    올댓닥터: 나는 의사다 [Doctor News 2011.04.25]  ASIA 11·04·25 2867
481    장애상처 되새김질 삶의 양분으로 [세계일보 2011.05.06]  ASIA 11·05·20 2858
480    키 작은 시인이 쓴 자전적 성장소설 [함께걸음 2011.05.19]  ASIA 11·05·20 2927
479    타예브 살리흐 장편소설 ‘북으로 가는 이주의 계절’(2014.8.17, 민중의소리)  ASIA 14·08·26 2218
478    피 파실 분 안 계세요?” [독서신문 2010. 6. 3]  ASIA 10·06·04 2974
477    피 팔고 '열병' 걸린 한 마을의 절망 [연합뉴스 2010. 6. 3]  ASIA 10·06·04 3006
476   <뉴시스> 디아스포라·가족·유머, 한글과 영어로 읽는 한국소설…'바이링궐 에디션'(뉴시스 2014.3.16)  ASIA 14·03·19 2413
1 [2][3][4][5][6][7][8][9][10]..[2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