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끝나지 않은 베트남전쟁…끝나지 않은 슬픔 [경북일보 2012.05.25]
 ASIA    | 2012·05·31 17:49 | HIT : 2,588 | VOTE : 482 |
http://www.kyongbuk.co.kr/main/news/news_content.php?id=584231&news_area=101&news_divide=10102&news_local=&effect=4
전쟁 이후 첫 건기, 주인공 끼엔은 전사자 유해발군단의 일원으로 부대원들이 전멸당한 전선으로 이동 중이다. 살아남은 단 열 명의 전사 중 한 명인 끼엔은 그 지역이 익숙하다.


그 패배가 낳은 수많은 혼령과 귀신을 마주하자 끼엔의 마음속으로 바로 작년까지 이어졌던 수많은 전투와 전투에 희생된 전우들, 그리고 전쟁이 갈라놓은 첫사랑 프엉이 찾아온다.


전쟁보다 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은 베트남 작가 바오 닌의 '전쟁의 슬픔'의 한국어 판이 나왔다.


바오 닌은 끼엔이 프엉과 함께 성장했던 하노이의 공동 주택을 떠나 전쟁터로 갔다가 돌아오는 여정을 따라 서사를 펼쳐 나간다. 그러나 이 어린 연인이 걸어야 했던 아픈 사랑의 여정은 이 소설 속에서 실낱처럼 가늘고 희미하다. 더구나 이 여린 사랑의 서사는 자주 피에 잠기고 화약 연기에 덮여 밀림 속에서 길을 잃어버리곤 한다.


사랑은 짧고 전쟁은 길었다.


이 소설의 모든 페이지는 전장의 피비린내로 가득하다. 그러나 마지막 페이지를 덮고 난 독자를 아프게 만드는 것은 그 피비린내가 아니다. 이 소설은 어떤 이념도 집단도 증오하지 않는다. 옹호하지도 않는다. 광포한 살육의 나날을 견디는 힘은 이념도 집단도 아니다. 더없이 거칠고 한없이 허망한 전쟁도 끝내 무너뜨리지 못한 것은 애틋하고 간절한 사랑이다.


그래서 이 소설은 사랑과, 사랑할 나이에 전쟁을 해야만 했던 끼엔의 전쟁 비망록이다.


바람처럼 흩어져 버린 10년, 그러나 '한평생보다도 긴'10년이 '전쟁의 슬픔'이다. 프엉을 오해하여, 울며불며 자신을 찾아다닌 그녀를 뒤로하고 끼엔은 홀로 전쟁터로 걸어 들어갔다. 이 소설은 바로 그 전쟁터의 끔찍한 맨 얼굴을 우리에게 보여 준다.


작가 바오 닌은 전쟁에 대한 어떤 미화도 용납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엄살을 떨며 과장하지도 않는다. 그는 안타깝고 끔찍하고 잔인하며, 아주 가끔 따듯했던 전쟁이 어린 연인의 청춘과 사랑을 어떻게 미궁에 빠뜨렸는지를 냉정하면서도 격정적으로 진술하고 있다.


누군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누군가 쓰러져야 한다. 그것이 전쟁이라고 바오 닌은 말한다.


그럼에도 바오 닌은 전쟁이 몰고 온 당연한 살육, 희생자들을 영웅시하고 신격화하는 시절 동안 무명무실 무감하게 사라져 간 모든 것들에 진심으로 위로를 건네고자 한다.


방현석 소설가는 발문을 통해 "베트남전쟁이 인류에게 남긴 유산은 많을 것이다. 그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하나가 바오 닌과 그의 소설 '전쟁의 슬픔'이다. 이 유산은 베트남전쟁이 남긴 유산 중에서 인류에게 가장 오래 남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바오 닌의 첫 장편인 '전쟁의 슬픔'은 출간되자마자 베트남 문학계와 독자들로부터 뜨거운 환영과 찬사를 받았고 베트남 문학 최초로 16개국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다.
남현정기자 nhj@kyongbuk.co.kr

  
295   그는 단 한 편의 친일문장도 남기지 않았다[부산일보 2009.06.15]  ASIA 09·06·15 3380
294   그들 또한 인간임을 포기하지 않는다[세계일보2008.11.21]  Asia 08·11·22 3257
293   그때 '근태형'은 왜 나를 불렀을까-오마이뉴스 2012.12.5  ASIA 12·12·12 2725
292   그리스 신화 꿰는 당신, 섭한 아가씨는 아시나요? (서울신문 2014.02.04)  ASIA 14·02·06 2317
291   그리스 신화 뺨칠 매혹적인 이야기… 김남일·방현석 ‘백 개의 아시아’ (국민일보 2014.02.07)  ASIA 14·02·07 2380
290   그리스신화 뺨칠 매혹적인 ‘아시아 서사시’ (문화일보 2014.2.10)  ASIA 14·02·10 2380
289   그토록 먼 여행[독서신문 2012.07.19]  ASIA 12·07·26 2393
288   글쓰기 권하는 사회…글쟁이들의 비법은?(2014.7.14, 한국일보)  ASIA 14·07·15 2068
287   기록문학의 부활[서울신문2008.12.05]  ASIA 08·12·05 3258
286   기업가 박태준 연구총서 발간 [매일경제 2012.4.26]  ASIA 12·04·27 2390
285   김근태 생애 다룬 소설 ‘그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 낸 방현석씨-국민일보(2012.11.26)  ASIA 12·11·27 2415
284   김근태, 그를 존재하게 한 이름들 사이에서 그의 삶을 돌아보다-경향신문(2012.11.30)  ASIA 12·12·03 3031
283   김연수·천승세·이기호…영어로도 읽는 한국소설 (연합뉴스 2014.03.20)  ASIA 14·03·21 2387
282   김형수 ‘삶은 언제 예술이 되는가’ 펴내(2014.6.18, 경기일보)  ASIA 14·06·24 2199
281   김형수 시인 "삶은 언제 예술이 되는가"(2014.6.16, 아시아경제)  ASIA 14·06·24 2183
  끝나지 않은 베트남전쟁…끝나지 않은 슬픔 [경북일보 2012.05.25]  ASIA 12·05·31 2588
279   나는 예루살렘 개의 운전사입니다 [프레시안 06.10.06]  Asia 06·10·09 3921
278   난 17세 입대한 월맹군 … 이 소설 쓰려고 살았나봐 [중앙일보 2012.05.14]  ASIA 12·05·14 2539
277   난 하트가 되고 싶어 [독서신문 2012.03.15]  ASIA 12·03·23 2492
276   남·북 문학용어 집대성한 ‘문학용어사전’[뉴시스2009.01.06]  ASIA 09·01·07 3474
[1].. 11 [12][13][14][15][16][17][18][19][20]..[2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