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4/23 2021년 심훈문학상 ...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작가의 인생 [경북매일 2011.10.14]
 ASIA    | 2011·10·14 14:32 | HIT : 4,596 | VOTE : 1,217 |
http://www.kyongbuk.co.kr/main/news/news_content.php?id=556801&news_area=101&news_divide=10102&news_local=&effect=4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드라마 작가의 삶, 그들의 인생에는 각본이 없다."

한 여자가 있다. 그녀는 오늘도 수서에서 여의도까지 새벽 버스를 타고 달려야 했다. 울고 보채는 아이는 동생에게 맡기고 왔다. 다행히 대본 연습 시간에 맞춰 늦지 않게 도착했다. 원고를 읽어 보던 PD는 그녀에게 다시 수정을 요구했다. 이미 수도 없이 고친 원고였다. 하지만 그녀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것이 최선이라면, 다시 고치리라. 이는 '엄마의 바다', '그대 그리고 나', '쑥부쟁이'를 쓴 김정수 작가의 이야기다.

"한 편의 드라마가 탄생하기까지 드라마 작가에게는 시청자가 흘리는 눈물보다 더 많은 눈물이 필요하다."

'서울의 달'을 집필하면서 김운경은 극중에서 제비로 등장할 인물을 찾기 위해 영등포로 갔다.

사교댄스계의 종결자로 꼽히는 일명 '대머리 박' 선생을 찾아가 입문을 간청했다. 삼고초려 끝에 그는 마침내 '대머리 박'의 제자가 되어 사교댄스를 배우고, 카바레 세계를 알아 갔다. 당대 최고의 유행어가 된 "서울 대전 대구 부산 찍고 턴닝"은 책상머리에서 얻어질 수 있는 대사가 아니었다.

' … 거지들의 세계를 다룬 '형'을 집필할 때는 거지들의 소굴 한복판으로 기어들어 갔다.

작품에 등장하는 전후의 거지들은 음성의 꽃동네에서 은퇴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들과 어울려 지내면서 김운경은 걸신(乞神)이라는 것의 실체를 알게 되었다. 거지는 그냥 가난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 거지 귀신이 들려야 한다. 잘 차려진 깔끔한 음식보다 얻어먹는 더러운 음식이 훨씬 더 맛있는 사람이 진짜 거지다.'

김재영 소설가, 김종광 소설가, 박영란 소설가, 서성란 소설가 등 한국 문단을 이끄는 소설가들이 필진으로 참여한 '올 댓 드라마티스트'는 드라마 작가들의 삶을 생동감 있게 그려 내고 있다.

이들은 드라마 작가의 직업적 특성과 드라마가 지닌 의미에 대해서 성실히 조명했다. 그리고 모든 필진은 드라마 작가를 취재하는 과정에서한국 드라마가 세계에서 환영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를 느꼈다고 한다.

이들이 드라마 작가들에 관한 자료를 조사하고 취재하면서 느낀 삶에대한 어떤 긴장감은 취재 기간 내내 필진들을 따라다녔다. 독자들도 글을 통해 그것을 그대로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수현 작가는 "드라마 작가가 끝까지 붙들고 매달려야 할 것은 무엇인가? 건강하고 아름다운 인간을 지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풍조나 시류를 신경 쓰지 마라. 좋은 대본이면 된다. 엉성하게 작업하지 마라. 드라마는 세공(細工)으로 여겨야 한다"고 말한다.

이 책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삶을 살고 있는 드라마 작가들에 관한 책이다. 그들은 늘 성공한 드라마의 뒤편에 묵묵히 서 있었다. 그들은 자신이 인생을 통해 드라마를 썼다. 그들이 만난 사람이 드라마 속 인물이 되고, 경험한 바가 사건이 되고, 아껴 둔 소중한 것들이 소재가 되었다. 하지만 드라마 작가는 토씨 하나도, 대사 하나도 허투루 쓰지 않는다.


기사 출처 : 진용숙기자 ysjin@kyongbuk.co.kr 경북일보

  
255   문예위 ‘100년의 문학용어 사전’ 출간[경향신문2009.01.09]  ASIA 09·01·19 5093
254   문예위 '100년의 문학용어사전' 출간[세계일보2009.01.10]  ASIA 09·01·19 5056
253   문예계간 '아시아'영화 소설 특집 (연합뉴스 06.8.19)  Asia 06·08·21 6027
252   문예계간 '아시아' 겨울호 출간[연합뉴스 2006-11-28]  Asia 06·11·29 6031
251   문단의 아웃사이더,한흑구를 추억하다[국민일보 2009.6.12]  ASIA 09·06·15 5056
250   몽골 소설 읽어 봤어? (한겨레21 06.6.6)  Asia 06·06·22 6104
249   명작 단편소설, 한국어·영어로 동시에 [서울신문 2012.07.28]  ASIA 12·08·06 4252
248   메콩 삼각주의 너른 벌판을 미로처럼[경향신문2007.12.26]  Asia 07·12·27 5656
247   메콩 강을 누비는 누이여[한라일보2007.10.12]  Asia 07·10·22 5555
246   매춘은 부패와 타락에 대한 은유[한겨레신문2007.04.27]  Asia 07·04·27 9434
245   매춘부 통해 지도층부패 고발 '에르미따'[서울신문2007.04.30]  Asia 07·04·30 5984
244   매춘부 시선통해 필리핀 사회 모순 고발[한국일보2007.04.27]  Asia 07·04·27 6024
243   마하바라타(독서신문, 2014.5.13)  ASIA 14·05·15 4077
242   마지막 산문이 23일 발간된 문예 계간지 ‘아시아’의 여름호에[문화일보2008.05.24]  Asia 08·05·24 5188
241   로힌턴이 말하는 인도 밑바닥 인생 [울산매일 2009.11.5]  ASIA 09·11·06 4793
240   로힌턴 미스트리 장편소설 ‘가족 문제’(경기일보, 2014.4.30)  ASIA 14·04·30 4072
239   로힌턴 미스트리 장편소설 '적절한 균형' [시사투데이 2010.1.13]  ASIA 10·01·14 4763
238   딩씨마을의꿈 [전자신문 2010. 6. 4]  ASIA 10·06·09 4698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작가의 인생 [경북매일 2011.10.14]  ASIA 11·10·14 4596
236   동티모르 작가 첫 소개[경북매일신문2008.11.27]  Asia 08·12·02 5087
[1]..[11][12] 13 [14][15][16][17][18][19][2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아시아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 / 전화 031-944-5058 / 팩스 031-955-7956 / 전자우편 bookasia@hanmail.net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