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필리핀 국민작가가 쓴 눈물의 창녀 이야기[북데일리2007.05.03]
 Asia  | 2007·05·03 13:57 | HIT : 4,306 | VOTE : 852 |
필리핀 국민작가가 쓴 눈물의 창녀 이야기
  
‘에르미따’는 마닐라의 유명한 환락가의 이름이다. 스페인어로는 ‘은둔자’라는 뜻이다. 에르미따는 태평양 전쟁 이전에는 필리핀 지배계층과 외국인들의 호화 주택가였다가 1945년 미군의 필리핀 탈환 때 폐허가 되어 오랫동안 방치되었다.

그 뒤 1960년대와 70년대를 거치며 환락과 유흥의 중심지로 자리 잡았다. ‘에르미따’는 필리핀, 아시아 주요도시들이 겪은 근대의 풍경을 고스란히 안고 있는 상징적인 이름이다.

동명의 소설 <에르미따>(아시아. 2007)는 필리핀의 국민작가로 불리는 프란시스코 시오닐 호세(Francisco Sionil José)의 작품이다. 비극적 출생의 비밀을 안고 태어난 한 여인이 매춘부로 전락하기까지의 과정을 치열하게 묘사하고 있다.

소설은 1945년 미군이 점령군 일본군으로부터 필리핀을 탈환하는 시기부터 1970년대까지를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 ‘에르미따 로호’의 가계는 스페인 식민지 시절 형성된 부유한 메스티소(스페인계 혼혈) ‘로호 가문’이다. 이야기는 호세 로호의 세 손자, 손녀 대부터 시작된다.

맏딸 펠리치타는 미군 총사령관의 정부(情婦) 출신으로 사교계를 주름잡는 인물이다. 아들 호셀리토는 미국에 유학 갔다가 미군에 입대한다. 그는 귀국 후 독재정권 하에서 사업가로 변신한다. 둘째딸 콘치타는 수도원에서 비밀리에 사생아를 낳는다. 그녀는 수도원 보육원에서 딸을 유기하다시피 남긴 채 미군 장교와 결혼하여 필리핀을 떠난다. 그 아이가 바로 소설의 주인공 ‘에르미따’이다.

에르미따는 출생이 비밀에 부쳐진 채 보육원에서 자란다. 우연히 출생의 비밀을 엿듣게 된 그녀는 자신이 ‘로호 가문’ 출신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하지만 가족들의 반응은 차갑다. 에르미따는 동성애자인 외삼촌으로부터 성추행까지 당하는 치욕을 겪는다. 결국 그녀는 우여곡절 끝에 고급요정 ‘카마린’을 제 발로 찾아간다. 그리고 당당하게 말한다.

“만약 매춘을 양심의 가책이나 도덕적 신념 없이, 생존 때문이 아니라 오직 돈을 벌기 위해 ㅡ 그것도 아주 엄청난 돈이겠죠 ㅡ 하는 행위라고 가정하면, 누가 진짜 매춘부일까요? 주위를 돌아보세요. 그런 사람들은 쉽게 볼 수 있어요. 가면을 쓰고 인격자 노릇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지요. 정치가, 제복을 입은 사람들(아마 수녀들조차도, 라고 에르미는 생각했다), 기업가, 작가들 그리고 언론인들도 아주 많지요. 그래요. 교수들도 예외는 아닐 거예요.”

작가는 에르미따의 짓밟힌 삶을 묘사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그녀에게 폭행을 가했던 이들에게 복수극을 전개함으로써 카타르시스를 불러일으킨다. 이러한 작가의 의지는 숱한 지배와 수탈에 시달린 조국에 대한 찬미이자 훼손된 역사에 대한 회복의 열망으로 읽힌다.

1988년 출간된 <에르미따>는 파격적인 소재와 대중적 호소력이 결합되었다는 평가 속에 필리핀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또한, 세계 각국으로 번역 소개되기도 했다. 미국의 디스커버리 매거진은 “그레이엄 그린, 앙드레 말로, 조지프 콘래드 등의 소설들과 함께 F. 시오닐 호세의 <에르미따>는 동남아시아에서 씌어진 10대 소설 중의 하나로 꼽힌다”고 평했다.

[김민영 기자 bookworm@pimedia.co.kr]
  
95   베트남 발칵 뒤집은 ‘용감한 소설’[경향신문2007.10.03]  Asia 07·10·04 4159
94   사람들은 허둥대며 묻는다. ‘끝없는 벌판 읽어 봤어?[동아일보2007.10.04]  Asia 07·10·04 4006
93   한국인과 결혼한 베트남 여성들 이야기 쓰겠다[한겨레신문2007.10.04]  Asia 07·10·04 4386
92   베트남을 뒤흔든 소설가 응웬옥뜨[뉴시스2007.10.03]  Asia 07·10·03 4419
91   베트남 출판시장에 처음으로 ‘베스트셀러 현상'[서울신문2007.10.03]  Asia 07·10·03 4380
90   참담한 베트남 농촌 현실 솔직 묘사[세계일보2007.10.02]  Asia 07·10·03 4073
89   베트남의 신예작가 응웬옥뜨[연합뉴스2007.10.02]  Asia 07·10·03 4432
88   세계 문학의 새로운 지형도 '아시아'문학[출판저널 2007.08]  Asia 07·08·29 4247
87   일본소설 ‘덩달이 팬’이신가요[중앙일보2007.08.25]  Asia 07·08·28 4158
86   하루키 소설은 세계문학 아니다[연합뉴스2007.08.20]  Asia 07·08·23 4543
85   공동체적인 눈으로 현실을 인식하는 글들도 주목[국제신문2007.07.29]  Asia 07·08·03 3995
84   신이라도 생명 빼앗아갈 권리 없어…관용 보여달라[세계일보2007.07.24]  Asia 07·07·31 3924
83   아시아와 교류하는 한국문학[연합뉴스2007.06.10]  Asia 07·06·12 4248
82   서구 아닌 우리 눈으로 아시아 문학 발굴 뿌듯[한국일보2007.06.05]  Asia 07·06·07 4240
81   문학으로 짜는 아시아의 그물코[컬쳐뉴스2007.05.28]  Asia 07·05·30 4167
80   아시아의 다양성과 상상력의 통로[온북TV2007.05.28]  Asia 07·05·28 4060
79   '아시아' 1주년 기념호 출간[연합뉴스2007.05.18]  Asia 07·05·21 4311
78   역사서보다 쉬운 필리핀 이야기[울산매일 2007.05.11]  Asia 07·05·15 4141
77   착취당하는 필리핀의 상징인 창녀[온북TV2007.05.07]  Asia 07·05·07 5029
  필리핀 국민작가가 쓴 눈물의 창녀 이야기[북데일리2007.05.03]  Asia 07·05·03 4306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