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50년간 부른 희망의 노래[한국일보2007.11.09]
 Asia  | 2007·11·12 13:06 | HIT : 4,185 | VOTE : 883 |
팔레스타인의 유랑 시인, 50년간 부른 희망의 노래
'팔레스타인에서 온 연인' / 마흐무드 다르위시 지음ㆍ송경숙 옮김
아시아 발행ㆍ146쪽ㆍ1만원


7일 서울 정동 세실레스토랑에서 열린 마흐무드 다르위시(가운데) 시선집 출간 기념회엔 고은(오른쪽) 시인을 비롯, 정희성, 이시영, 김정환, 고형렬, 전성태, 오수연씨 등 국내 작가 20여 명이 참석했다. 왼쪽은 번역자인 송경숙 한국외대 교수.

팔레스타인의 ‘계관 시인’이자 아랍문학권에서 가장 유력한 노벨문학상 후보로 꼽히는 마흐무드 다르위시(66)의 시선집이 출간됐다. 첫 시집을 낸 1960년 이래 출간된 30여 권의 시집 중 12권에서 41편의 시를 고른 것으로, 국내에서 처음 발간되는 시인의 작품집이다.
번역을 맡은 송경숙 한국외대 아랍어과 교수는 “다르위시를 유명하게 한 것은 음악성이 강하고 민족적 정서가 거침없이 표출된 초기 시들인데, 본인이 예술성이 부족하다며 수록을 만류해 선집에서 뺐다”면서 “리듬감이 탁월한 아랍어의 강점을 십분 활용한 다르위시 시의 음악성은 매우 옮기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다르위시는 흔히 ‘유랑의 시인’으로 불린다. 팔레스타인의 고토에 이스라엘이 건국되면서 일어난 ‘1948년 전쟁’을 피해 일곱 살에 고향을 떠난 이래 시인은 50년 가까이 줄곧 유랑의 삶을 살아왔다.

96년 자치정부가 있는 요르단강 서안으로 귀환했지만 불안정한 치안 때문에 지금도 여러 곳의 거처를 오가며 생활하고 있다.

전 생애 동안 지속된 이런 실존적 조건은 유랑을 그의 50년 시사(詩史)를 관통하는 핵심 주제로 만들었다. ‘강 언덕 위의 나그네, 강처럼… 강물은/ 너의 이름에 나를 묶는다. 그 무엇도 내가 있는 이 먼 곳으로부터 나의 야자나무로 나를 돌려보내 주지 않는다: 평화도 전쟁도.’(‘유랑이 없다면, 나는 누구란 말인가’)

64년부터 2004년까지의 작품을 아우른 이번 선집은 시인의 시적 경향 변화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준다

. 송 교수는 “다르위시의 시는 팔레스타인 땅을 떠나 베이루트에 정착하는 1971년까지의 초기 서정시, 튀니지로 가게 되는 82년까지의 이행기, 이후 서사시, 극시에 몰입한 성숙기로 구분된다”고 말했다.

초기의 강한 운문성은 언어 내부의 내재율에 의존하는 조용한 리듬으로 대체됐고, 시적 대상은 팔레스타인 민족공동체의 집단적 기억에서 유토피아를 찾아 유랑하는 인간 보편의 상황으로 확대됐다.

‘우리는 조국을 위한 조가(弔歌)를 부를 수 있었을 뿐!/ 우리 다 함께 기타의 가슴에 조가를 심으리라’(‘팔레스타인에서 온 연인’)고 웅변했던 60년대 시와 ‘우리는 우리의 살로 이루어지지 않은 한 나라로 간다/ 그 밤 나무들이 우리의 뼈로 이루어지지 않은. 그 바위들이 산(山) 노래의 염소들이 아닌. 그 자갈들의 눈이 붓꽃이 아닌.’(‘우리는 한 나라로 간다’)이라고 희망하는 80년대 시 사이엔 뚜렷한 변화가 감지된다.

아시아ㆍ아프리카 문학 페스티벌 참석차 방한 중인 다르위시는 “아무리 암흑 같은 삶일지라도 그 안에서 빛을 찾고 희망을 만드는 것이 시인의 사명”이라고 말했다.

글ㆍ사진 이훈성기자
  
95   베트남 소설-다른 공기의 희열[프레시안2007.10.28]  Asia 07·10·31 4142
94   오키나와가 낳고 키운 작가[국민일보2008.04.03]  Asia 08·04·04 4145
93   문학으로 베트남과 한국을 잇는다[2007.10.11]  Asia 07·10·12 4158
92   역사서보다 쉬운 필리핀 이야기[울산매일 2007.05.11]  Asia 07·05·15 4162
91   베트남 발칵 뒤집은 ‘용감한 소설’[경향신문2007.10.03]  Asia 07·10·04 4183
  50년간 부른 희망의 노래[한국일보2007.11.09]  Asia 07·11·12 4185
89   일본소설 ‘덩달이 팬’이신가요[중앙일보2007.08.25]  Asia 07·08·28 4186
88   문학으로 짜는 아시아의 그물코[컬쳐뉴스2007.05.28]  Asia 07·05·30 4192
87   장편 '에르미따' 필리핀 작가 호세[연합뉴스 2007.04.25]  Asia 07·04·27 4195
86   문예계간 '아시아'영화 소설 특집 (연합뉴스 06.8.19)  Asia 06·08·21 4201
85   대담한 형식에 담아낸 문학적 성취[뉴시스 2007.03.07 ]  Asia 07·03·07 4201
84   아시아 친구들의 ‘러브레터’이며 ‘약속장소’이자 ‘메신저’[매일신문2006.12.08]  Asia 06·12·08 4208
83   매춘부 통해 지도층부패 고발 '에르미따'[서울신문2007.04.30]  Asia 07·04·30 4211
82   인간의 존엄과 품위에 관한 기록 [여산통신/onbook.TV 06.09.25]  Asia 06·09·26 4223
81   매춘부 시선통해 필리핀 사회 모순 고발[한국일보2007.04.27]  Asia 07·04·27 4242
80   시대의 아픔을 증언하다… ‘팔레스타인의 눈물’ [동아일보 06.09.23]  Asia 06·09·25 4258
79   서구 아닌 우리 눈으로 아시아 문학 발굴 뿌듯[한국일보2007.06.05]  Asia 07·06·07 4270
78   세계 문학의 새로운 지형도 '아시아'문학[출판저널 2007.08]  Asia 07·08·29 4272
77   [열린 사회로] 젊은 작가들이 뛴다-문학 ‘주변국’에 눈을 돌리다[경향신문2007.01.02]  Asia 07·01·03 4273
76   아시아와 교류하는 한국문학[연합뉴스2007.06.10]  Asia 07·06·12 4273
[1].. 21 [22][23][24][2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