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아시아 친구들의 ‘러브레터’이며 ‘약속장소’이자 ‘메신저’[매일신문2006.12.08]
 Asia  | 2006·12·08 17:57 | HIT : 4,175 | VOTE : 804 |
[문화와 사람] 문예 계간지 'ASIA' 발행인 이대환 씨


  한글과 영문으로 된 문예잡지가 있다. ‘ASIA'. '세계인과 함께 읽는 아시아 문예 계간지’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다. 한글로 된 글을 일일이 영문으로 번역해 나란히 싣고 있다. 수식어대로 세계인이 함께 읽을 수 있는 문예지다.
  아직 독자들에게 생소한 잡지다. 그러나 벌써 3호가 나왔다. 발행인 겸 편집인 이대환(48.민족문학작가회의 경북지회장) 씨를 만났다. 베트남전 고엽제 문제를 다룬 장편소설 ‘슬로우 불릿’(2001년)의 작가다.

  “한국 독자들을 배려해야 하니 한글이 있어야 하고, 아시아 전체와 소통하기 위해 영문을 쓸 수밖에 없다. 원고의 성격에 따라 둘 중 하나만 싣기도 하는데, 문학작품은 무조건 둘을 다 싣는다”고 했다.

  한국문학이 영문으로 소개되는 경우가 드물다. 그렇게 보면 'AISA'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문으로 소개되는 문예지. 아시아 문학도 마찬가지다. 베트남 작품이 영문으로 번역돼 소개되는 경우도 드물다.

  그는 “번역 때문에 늘 골병이 든다”며 “이 작업이 보통 공정이 아니다”고 했다. 베트남 작품을 예로 들면 1차로 베트남어 작품을 한국어로 번역하고, 이를 다시 영어로 번역해야 되는데, 영어 번역은 베트남의 영문학자에게 의뢰해야 하고, 이를 다시 원어민 전문 교수에게 감수를 받아야 한다.

  ‘ASIA'는 그래서 제작과 편집진 운영에 비용도 많이 들지만, 포스코청암재단의 지원 아래 만들어지고 있다. 포스코청암재단은 올해부터 ’아시아펠로십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에 유학 온 아시아 학생들에 대한 장학사업과 한국의 아시아전문가 양성, 아시아 인문사회학 연구지원과 포럼 개최 등이 있는데, 여기에 아시아 문학지 'ASIA' 발간을 지원하는 사업이 포함됐다.

  “한국문학의 시야를 넓혀 아시아와 소통할 매체가 필요했는데, 포스코청암재단 이사회에서 흔쾌히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청암’은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호. 현재 이구택 포스코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다. 작가 이대환 씨와는 ‘평전 박태준’을 집필하면서 인연이 됐다. 그는 재단의 이사도 맡고 있다.

  편집진으로는 방현석 중앙대 교수가 주간을 맡고, 문학평론가로 김재용 원광대 교수, 방민호 서울대 교수, 전승희 하버드대 연구원과 시인으로 김형수 민족작가회의 사무총장이 정규 멤버로 참여한다. ‘ASIA'가 추구하는 것은 아시아의 문학과 아시아의 지성이 소통하는 중심공간이 되는 일이다.

  “아시아의 문학은 서로 깜깜합니다. 한국문학이 베트남 문학을 압니까? 필리핀 문학이 라오스 문학을 압니까? 딱할 정도로 서로를 모릅니다. 이래서는 아시아의 진정한 연대는 불가능합니다.” ‘ASIA'는 아시아 친구들의 ‘러브레터’이며 ‘약속장소’이자 ‘메신저’인 셈이다.

  3호에는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레바논 언론인과 작가 5명이 아랍 분쟁에 대한 산문을 모아 특집 기획 ‘여기, 누가 전쟁을 원하는가?’를 실었다. 이스라엘의 대표작가로 꼽히는 이츠하크 라오르의 ‘역사 연구에 관한 성찰’이란 글도 수록됐다. 1982년 제1차 레바논 전쟁을 회고하며, 전쟁 후 잠잘 때마다 고함을 지르는 후유증에 시달리는 현지인을 소개하면서 아직 끝나지 않은 전쟁의 비극을 고발하고 있다.

  또 ‘아시아에서 작가로 산다는 것’에서는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인 일본의 오에 겐자부로 공저로 출간된 ‘헌법 9조 바로 지금’의 일부 내용도 소개됐다. 또 필리핀의 대표작가 F.S.호세와의 대담도 실었다.

  이대환 씨는 현재 내년 2월에 나올 4호에 매달리고 있다. “4호는 ‘아시아의 여성문학’에 거의 모든 지면을 할애하기로 했습니다. 아시아 여성작가의 단편소설과 시로 창작지면을 채우고, 한국의 대표적 여성작가인 박완서 씨에게 에세이를 부탁했습니다.”

  그는 아직 ‘ASIA’는 시작단계라고 했다. ‘걸음마 수준’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힘주어 말한다. "인간의 세계에서 친구가 되는 것, 이보다 아름다운 목표는 없습니다. 우리는 충분히 가치 있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확신합니다."        

김중기기자 filmtong@msnet.co.kr
  
455   나는 예루살렘 개의 운전사입니다 [프레시안 06.10.06]  Asia 06·10·09 3898
454   Understanding ‘Tears of Palestine’ [Koreatimes 06.10.13]  Asia 06·10·30 4509
453   아픈 역사 공유… 문화 교류로 평화·공존 모색 [세계일보06.11.01]  Asia 06·11·01 3898
452   문예계간 '아시아' 겨울호 출간[연합뉴스 2006-11-28]  Asia 06·11·29 4269
451    ‘서남아시아 현지기획’을 마련[헤럴드경제2006.11.29]  Asia 06·11·29 4297
450   문학에 녹아있는 필리핀의 역사적 고통… [세계일보2006.12.01]  Asia 06·12·04 4094
449   분쟁 한가운데 있는 작가들의 시선을 통해 아랍의 고통과 진실에 접근[onbookTV2006.12.4]  Asia 06·12·05 4318
  아시아 친구들의 ‘러브레터’이며 ‘약속장소’이자 ‘메신저’[매일신문2006.12.08]  Asia 06·12·08 4175
447   세계와 함께 호흡하는 한국문학 [한겨레신문2006.12.07]  Asia 06·12·09 4262
446   [오늘의 동아시아](21) 동아시아 연대운동의 현황과 전망[경향신문 2006.12.15]  Asia 06·12·30 3928
445   한겨레가 뽑은 올해의 책-팔레스타인의 눈물[한겨레신문 2006.12.28]  Asia 06·12·30 4292
444   [열린 사회로] 젊은 작가들이 뛴다-문학 ‘주변국’에 눈을 돌리다[경향신문2007.01.02]  Asia 07·01·03 4247
443   컬처뉴스가뽑은10대뉴스계간『아시아』창간 등[컬쳐뉴스2006.12.13]  Asia 07·01·15 4270
442   아시아 여성작가가 말하는 여성 [연합뉴스 2007-02-26]  Asia 07·02·26 3998
441   문예지에 성인물 등급이 매겨진 것은 처음[동아일보 2007.03.02]  Asia 07·03·02 4420
440   여성의 눈으로 ''여성의 현실''을 논하다[세계일보2007.03.03]  Asia 07·03·03 4303
439   interesting and thought-provoking writing[KoreaTimes2006.03.02]  Asia 07·03·05 4540
438   인간이 맞서기 힘든 세상의 모순에 대한 슬픔[문화일보 2007.03.05]  Asia 07·03·05 4079
437   대담한 형식에 담아낸 문학적 성취[뉴시스 2007.03.07 ]  Asia 07·03·07 4177
436   아시아학회 연례회의 참여[매일신문 2007.03.27]  Asia 07·03·27 4049
[1][2] 3 [4][5][6][7][8][9][10]..[2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