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김근태 순정한 삶 제대로 그렸나 두렵다"-연합뉴스(2012-11-26)
 ASIA    | 2012·11·27 13:38 | HIT : 2,456 | VOTE : 542 |
故김근태 삶 다룬 소설 출간


방현석, 소설 '그들이 내 이름을…' 출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소설가 방현석이 노동운동 현장에 대한 기억을 묶어 산문집 '아름다운 저항'을 냈을 때 민주노총에서 조촐한 출판기념회를 열어주었다. 지금은 고인이 된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세 번째 줄 정도에 섞여 앉아 있었다. 당시 행사장에 있었던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정치인의 참석을 비판했고 김 전 고문은 조용히 자리를 떴다.

김 전 고문은 지난해 8월 '희망버스'를 타고 부산을 찾았다. 타워크레인 농성 중인 김 지도위원과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를 격려하기 위해서였다. 이미 몸이 상당히 좋지 않을 때였다.

김 전 고문의 삶을 다룬 장편소설 '그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를 출간한 방현석은 26일 간담회에서 이 일화를 회고했다. 작년 부산행에 동행했던 김 전 고문의 부인 인재근 민주통합당 의원은 작가의 곁에 앉아 "알았으면 절대 안 갔을 텐데…"라며 웃었다.

장편 '그들이…'는 김 전 고문의 유년기부터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고문을 받은 시기까지를 다룬다. 김 전 고문과 가족, 사망자와 공직자는 실명을 썼지만 나머지는 이름을 바꿨다.

본인의 말과 기록, 주변 인물들에 대한 취재를 통해 김 전 고문의 삶을 소설에 녹였다. 허구가 가미됐지만 "대부분이 사실이고, 진실의 범위를 넘지 않았다"는 게 작가 얘기다.

작가는 "위엄을 가진 인간의 생애를 돌아보면서, 시대를 함께 돌아보면서 여러 대목에서 회한이 컸고 많이 울며 썼다"면서 "어떤 예술가보다 순정하게 살았던 영혼을 제대로 그렸을까 두려움도 든다"고 고백했다.

'그들이…'는 인용과 증언이 섞여 논픽션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소설의 형식을 취했다. 작가는 논픽션이 '사실의 힘과 감동'을 가졌지만 미학적으로 완벽한 감동을 줄 수 없어서 허구를 취해 소설로 썼다고 했다.

작가는 "이렇게 허구와 사실의 경계를 넘나드는 방식이 다루는 인물이나 주제와 가장 잘 부합하고 내용과 가장 잘 조화되는 방식이라 생각했다"면서 "사실이 미처 보여주지 못하는 진실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가가 보기에 김 전 고문은 "폼 잡기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자신을 상품화하거나 이익 앞에 굽히는 유혹을 견뎌내고 스스로를 놀랍게 잘 지켜나간 사람이라는 것이다.

인재근 의원도 "정치인이 돼보니 눈앞에 이익이 왔다갔다하고 품위를 지키기 어려운 것을 알게 됐다"며 "남편과 같이 살았으면서도 느끼지 못한 부분을 소설로 많이 느꼈고 북받쳐 많이 울었다"고 했다.

소설은 1985년에서 끝난다. 한국 현대사의 가장 어두운 시기였고, 이후에는 김 전 고문에 대한 좀 더 신중한 평가가 필요하다는 게 작가 생각이다.

작가는 "대선 전에 국민들이 이 책을 읽어주셨으면 한다"면서 "우리가 어떻게, 어떤 사람들의 피와 눈물과 희생으로 여기까지 왔는지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야기공작소. 376쪽. 1만3천원.

nari@yna.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5954676
  
435   그리스 신화 뺨칠 매혹적인 이야기… 김남일·방현석 ‘백 개의 아시아’ (국민일보 2014.02.07)  ASIA 14·02·07 2383
434   <신간>아시아의 고아-연합뉴스 2012-09-21  ASIA 12·09·26 2388
433   김연수·천승세·이기호…영어로도 읽는 한국소설 (연합뉴스 2014.03.20)  ASIA 14·03·21 2388
432   [새 책] 아시아의 고아 外-한국일보 2012.09.21]  ASIA 12·09·26 2390
431   기업가 박태준 연구총서 발간 [매일경제 2012.4.26]  ASIA 12·04·27 2393
430   “그리스 로마신화 못지않은 아시아 서사시… 틀에 갇힌 상상력 깨줘” (세계일보 2014.02.06)  ASIA 14·02·07 2393
429   그토록 먼 여행[독서신문 2012.07.19]  ASIA 12·07·26 2396
428   729호 분야별 신간 도서(교수신문, 2014.4.23)  ASIA 14·04·29 2396
427   [새책] 그토록 먼 여행 [경향신문 2012.07.20]  ASIA 12·07·26 2403
426   <뉴시스> 디아스포라·가족·유머, 한글과 영어로 읽는 한국소설…'바이링궐 에디션'(뉴시스 2014.3.16)  ASIA 14·03·19 2404
425   이야기!…그리스로마신화 저리가라, 김남일·방현석 '백 개의 아시아' (뉴시스 2014.02.05)  ASIA 14·02·06 2405
424   김근태 생애 다룬 소설 ‘그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 낸 방현석씨-국민일보(2012.11.26)  ASIA 12·11·27 2416
423   [조용호의문학노트] 아시아의 ‘애꾸눈’ 한국, 한국 문학 (세계일보 2014.02.14)  ASIA 14·02·19 2420
422   대만 작가 주톈원 "세기말의 긴장 기록하고 싶었다" (연합뉴스 2013.04.21)  ASIA 13·05·07 2437
421   시대가 만든 기형아 ‘식민지 지식인’의 초상-한겨레 2012.10.07  ASIA 12·10·08 2438
420   대만 사회 타락한 인간군상 생동감 있게 묘사-세계일보 2012.09.28  ASIA 12·10·02 2441
419   <신간> 말 한마디 때문에·허즈번드 시크릿(20150319, 연합뉴스)  ASIA 15·03·23 2448
418   명작 단편소설, 한국어·영어로 동시에 [서울신문 2012.07.28]  ASIA 12·08·06 2456
  "김근태 순정한 삶 제대로 그렸나 두렵다"-연합뉴스(2012-11-26)  ASIA 12·11·27 2456
416   [새 책] 그토록 먼 여행 外 [한국일보 2012.07.13]  ASIA 12·07·26 2470
[1][2][3] 4 [5][6][7][8][9][10]..[2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