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절망 끝에 희망이” 자전소설에 담았죠… ‘하늘까지 75센티미터’ 펴낸 척추장애 시인 안학수씨 [국민일보 2011.05.04]
 ASIA    | 2011·05·06 10:28 | HIT : 2,859 | VOTE : 572 |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4923963&cp=nv
척추장애인 안학수(57) 시인에게 5월은 잔인하다. 어린이날(5일)과 어버이날(8일) 사이가 너무 가까워서다. 꼽추라고 놀림 받았던 어린 시절과 장애를 딛고 새 삶을 살게 해준 어버이에 대한 추억을 한꺼번에 떠올려 앙가슴에 동시에 품을 재간이 없는 것이다. 그는 다섯 살 때 부지불식간의 사고로 곱사등이가 됐다.

6·25전쟁이 끝난 지 6년여. 고향인 충남 공주군 선풍면 봉갑리는 여느 고장처럼 가난했다. 누나의 손을 잡고 밥을 얻어먹으러 간 이웃 형네 집 툇마루엔 밥상이 차려져 있었다. 너무 배가 고파 밥그릇에 손을 대는 순간, 아이는 그 집 형의 발에 차여 1m 아래 토방으로 굴러 떨어진 채 의식을 잃었다. 아이는 동네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으나 그때까지도 척추에 이상이 생긴 줄은 의사도 부모도 알지 못했다. 시름시름 앓던 어느 날 사고의 충격으로 등에 혹이 생겼고 아이와 부모는 동시에 좌절했다.

자전소설 ‘하늘까지 75센티미터’(도서출판 아시아)를 펴낸 그를 4일 서울 인사동에서 만났다. “그날 발에 걷어차여 등이 굽었다고 말했는데도 부모님은 한동안 믿지 않으셨어요. 그 형은 나보다 12살이나 많았는데 어른이 된 후에 그 형과 우연히 대면을 했지요. 저에게 진정으로 용서를 구하더군요. 원망도 많이 했지만 그땐 오히려 그 형이 받았을 마음의 고통이 헤아려지더군요.”

도입 부분에 곱사등이 아이(수나)를 등에 업고 강으로 들어가는 어머니의 이미지는 무섭도록 아름답다. “어머니는 강물 속으로 한 걸음 더 깊이 발을 들인다. ‘싫어, 강물이 무서워!’ ‘엄마랑 가는디 뭐가 무서?’ 어머니는 비척비척 몇 걸음 더 들어간다. 물이 수나의 장딴지를 휘감았다. 어머니의 모시 치마 깃이 다리를 쓸고 흐른다.”(15쪽)

죽을 결심으로 강물에 뛰어든 어머니의 심정을 이제는 이해하고도 남는다는 그는 “‘학수야, 우리 함께 좋은 데로 가자’라고 말하던 어머니의 목소리가 지금도 생생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주인공 수나는 이후 시계 수리기술과 금 세공법을 배워 세공사가 되었지만, 문학에 대한 꿈을 버리지 않고 원고지를 붙든다. 이 슬프고도 아름다운 성장소설의 압권은 수나가 자신의 불구가 된 척추 뼈를 천천히 헤아려보듯 시계를 분해하는 대목이다.

“수나는 시계 케이스에 고정시킨 나사못을 조심스럽게 풀어내 보았다. 짐작대로 톱니바퀴 축이 박힌 기판 구멍들이 늘어나 있었다. 전신에 암세포가 퍼진 환자처럼 시계도 톱니바퀴 축 구멍마다 마모가 심했다. 모두 시간이 만들어 놓은 흔적들이었다.”(315쪽)

안씨는 자신이 시인이 되기까지 소설가 이문구 선생의 남다른 관심과 지도가 있었다는 사실도 숨기지 않았다. “충남 보령에서 한내문학회를 이끌던 이문구 선생이 어느 날 제가 운영하고 있는 시계방을 찾아와 우연히 제가 쓴 동시를 읽더니 시인의 자질이 있다며 용기를 주시더군요. 이 소설은 작고 외로웠던 제 곱사등이 유년에 보내는 편지입니다. 아이들의 자살이 늘고 있다는 뉴스를 접하면서 그들에게 자신의 고통을 이길 수 있는 용기를 주자고 이 글을 썼지요. 그런데 왜 하늘까지 75센티미터냐고요?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내미는 팔의 길이가 75센티미터이기 때문입니다.”

정철훈 선임기자 chjung@kmib.co.kr
  
335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 세번째 세트 출시 (크리스천투데이 2013.11.05)  이은혜 13·11·13 2920
334   ‘본능’에서 우러나오는 창작[한국일보2007.10.06]  Asia 07·10·06 3946
333   ‘불가피한 선택’ 가슴열고 보기 [서울신문 06.09.23]  Asia 06·09·25 4119
332   ‘아랍 문학’과 손을 맞잡다한겨레 2008.11.09]  ASIA 08·11·10 3143
331   ‘아시아 문학’ 갈 길을 묻다[경북매일신문2008.02.28]  Asia 08·02·28 3733
330   ‘인도네시아 청년의 우상’ ‘아시아 문학 포럼’에[한겨레신문2008.05.31]  Asia 08·06·02 3741
329   ‘척추장애 시인’ 아픈 사연과 밝은 일상 -20일 저녁 ‘TV 쏙 서울신문’ [서울신문 2011.05.20]  ASIA 11·05·20 2915
328   “Asia” magazine’s Indian special [TheKoreaTimes2009.06.19]  Asia 09·07·20 5828
327   “그리스 로마신화 못지않은 아시아 서사시… 틀에 갇힌 상상력 깨줘” (세계일보 2014.02.06)  ASIA 14·02·07 2393
326   “다양성이 바로 아시아… 하나로 규정하려는 것은 폭력” (경향신문 2014.02.05)  ASIA 14·02·06 2296
325   “베트남전 승패 떠나 병사들 슬픔 주목” [한겨례뉴스 2012.05.14]  ASIA 12·05·14 2672
324   “베트남전쟁 상처 사실적 묘사… 전후세대에도 강인한 흡인력” [경향신문 2012.05.14]  ASIA 12·05·14 2770
323   “사람이 사람대접 받는 세상…그게 전태일 정신” [한겨례신문 2009.12.31]  ASIA 10·02·19 2928
322   “아무리 좋은 전쟁도 가장 나쁜 평화보다 나을 순 없어” [세계일보 2012.05.14]  ASIA 12·05·14 2642
321   “아시아 문학을 세계로…” 한국이 이끈다 (문화일보 2006.5.22)  Asia 06·05·22 4564
320   “아시아의 창조적 상상력 자유무역지대”…계간 ‘아시아’ 창간 (국민일보 2006.5.20)  Asia 06·05·21 4422
319   “옛 이야기 한토막엔 삶과 정신이 담겨”… 11개국 참석 ‘아시아 스토리 국제워크숍’ 열려 [국민일보 2011.11.10]  ASIA 11·11·11 2721
  “절망 끝에 희망이” 자전소설에 담았죠… ‘하늘까지 75센티미터’ 펴낸 척추장애 시인 안학수씨 [국민일보 2011.05.04]  ASIA 11·05·06 2859
317   “팔레스타인의 꿈과 현실 속시원히 밝히고 싶었다” [문화일보 2009.11.05]  ASIA 09·11·06 3125
316   “피 삽니다. 피 파실 분 안 계세요?” [독서신문 2010. 6. 3]  ASIA 10·06·04 2887
[1][2][3][4][5][6][7][8] 9 [10]..[2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